포스텍, 세포증식 부작용 해소한 인슐린 대체물질 IR-A48 개발

부작용 없는 당뇨병 치료물질 찾았다

 
포스텍 제공
포스텍 제공
한국과 스웨덴 공동 연구진이 새로운 혈당 조절 물질을 개발했다. 인슐린보다 안전하고 효과도 뛰어나 차세대 당뇨치료제로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류성호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사진)팀은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연구진과 공동으로 혈당은 낮추면서 인슐린과 같은 부작용은 일으키지 않는 새로운 핵산물질 ‘IR-A48’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인슐린은 췌장에서 나오는 호르몬으로 당뇨환자의 혈당을 조절하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투여량을 정확히 조절하지 못하면 세포증식을 과도하게 촉진해 암 발병이나 동맥경화 같은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증가시키는 부작용이 있다.
 
연구진은 IR-A48이 인슐린과 유사하게 혈당을 낮추면서도 세포 증식은 촉진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생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IR-A48은 동물의 생체 내에서 만들어지는 인슐린과 달리 화학적 합성으로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대량생산에 유리해 인슐린에 비해 가격도 낮아질 걸로 보인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가 새로운 당뇨병 치료제 개발의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류성호 교수는 “IR-A48이 기존 당뇨병 치료제의 문제를 해결할 치료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며 “현재 수행 중인 전임상 연구가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치료제 개발을 거쳐 7∼8년 내에 실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성과는 핵산 분야 국제학술지 ‘뉴클레익 액시드 리서치(Nucleic Acids Research)’ 8월 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출처 : 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7844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eoulfr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