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서울대 교수팀, 무한히 분열하는 암 진단에 적용 가능

노화 시계 되돌리는 새로운 메커니즘 찾았다

|

염색체(파란색)의 끝에 달려 있는 텔로미어(노란색 점) - 미국 국립보건원 제공
염색체(파란색)의 끝에 달려 있는 텔로미어(노란색 점) - 미국 국립보건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세포의 노화 시계를 되돌리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발견했다.

 

이준호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늙지 않고 끊임없이 분열하는 세포의 수수께끼를 풀었다고 18일 밝혔다.

 

세포는 분열이 계속될수록 염색체 끝에 있는 ‘텔로미어’가 짧아져 분열이 멈추고 노화가 진행된다. 암 세포는 ‘텔로머레이즈’라는 효소를 이용해 텔로미어의 길이를 유지하는 방식으로 무한히 분열할 수 있다. 최근 이 효소를 이용하지 않으면서도 무한히 분열하는 암 세포가 발견됐지만 정확한 메커니즘은 알지 못했다.

 

연구진은 예쁜꼬마선충에서 텔로머레이즈 유전자를 없애 생식세포를 더 생산하지 못하는 모델을 먼저 만들었다. 이 모델에게 DNA를 손상시키는 물질을 처리했더니 생식세포가 계속 생산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텔로미어를 분석했더니 원래의 염기서열과 비슷하지만 가운데에 새로운 염기가 끼어있는 염기서열이 반복 복제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러한 DNA 구조를 ‘TALT’라고 이름 붙였다.

 

이 교수는 “사람의 암 세포에서도 TALT 구조를 발견한다면 암을 진단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18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이재웅 기자 ilju2@donga.com

출처 : 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8123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eoulfric